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개에 대하여(진화론과 동물 행동학으로 풀어 본 개의 진실) | 자연과 인간 7







저자 스티븐 부디안스키 | 역자 이상원 | 출판사 사이언스북스










정가 : 15,000원

판매가 : 13,500원(10%)

마일리지 : 3% 적립(410원)



2005년 09월 10일 출간
ISBN-10 : 8983715324               317쪽 | A5 | 1판
ISBN-13 : 9788983715326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83715326&orderClick=LAG
신고
Posted by merryhapp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산과 개(사진 동화)







저자 이말녀 | 출판사 문공사







정가 : 8,500원

판매가 : 6,380원(25%)

마일리지 : 3% 적립(190원)



2003년 12월 10일 출간
ISBN-10 : 8945215476               160쪽 | B5 | 1판
ISBN-13 : 9788945215475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45215475&orderClick=LAG
신고

'Dog+Art Review > Dog Boo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푸른개 장발  (0) 2008.11.19
개의 법칙 - 충성과 복종에 숨어 있는 개의 비밀 코드  (0) 2008.11.18
산과 개(사진 동화)  (0) 2008.11.12
인간 개를 만나다  (0) 2008.11.11
개에 대해 알고 싶은 모든 것  (0) 2008.11.05
섬과 개  (0) 2008.11.03
Posted by merryhapp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간 개를 만나다







저자 콘라트 로렌츠 | 역자 구연정 | 출판사 사이언스북스







정가 : 12,000원

판매가 : 10,800원(10%)

마일리지 : 3% 적립(320원)



2006년 02월 24일 출간
ISBN-10 : 8983711760               269쪽 | A5 | 1판
ISBN-13 : 9788983711762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83711762&orderClick=LAG
신고
Posted by merryhappy

댓글을 달아 주세요

떠돌이 개







저자 마크 시몽 | 역자 백영미 | 출판사 작은책방











정가 : 8,000원

판매가 : 5,600원(30%)

마일리지 : 1% 적립(60원)



2002년 11월 20일 출간
ISBN-10 : 8989773148               A4 | 1판
ISBN-13 : 9788989773146






유아 > 그림책 > 미국그림책
유아 > 4~7세 > 그림책 > 미국그림책







공 원으로 소풍을 간 가족이 길잃은 강아지를 발견했어요. 아이들은 강아지에게 윌리라는 이름을 붙여주고 같이 놀았지요. 집으로 데려오고 싶었지만 주인이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놓아두었어요. 하지만 일주일 내내 가족들의 머리속엔 윌리가 있었지요. 다음주에 공원에 가서 공원관리인에게 쫓기는 윌리를 본 가족들은 윌리를 가족으로 받아들였답니다. 따스한 그림과 함께 윌리와 가족들의 이야기속으로 들어가봐요.


[총 2건]





떠돌이 개 | progt | 2006-04-12 | 내용 |디자인  | 추천:3


나는 개를 싫어한다. 개가 특별히 싫은 게 아니라 동물이 싫다. 싫은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정든 후 잃게 되었을 때 받는 상처가 두려워서 싫다. 그래서 동물이 나오는 이야기는 어릴 적부터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읽는 내내 동물이 다치지는 않을까, 주인 곁을 떠나지는 않을까하는 불안감 때문에 이야기에 몰입하지 못했다. 그러나 '떠돌이 개'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이 책은 내가 참 좋아하는 책이다. 1. 《나무는 좋다》, 《코를 킁킁》의 그림 작가, 마크 시몽(Marc Simont) 우리나라에서 마크 시몽은 《나무는 좋다(A Tree is Nice)》의 그림 작가로 가장 잘 알려져 있는 것 같다. 나무의 효용성을 그렇게 서정적으로 표현한 책이 또 있을까 싶다. 다음으로 잘 알려진 것이 원제와 제목이 너무 달라 헷갈리게 하는 《코를 킁킁(The Happy Day)》이다. 독특한 흑백 그림이 보는 사람의 마음을 마구 설레게 하는 책이다.   이 책에서도 마크 시몽의 그림 실력은 아주 일품이다. 간결하면서도 인상 깊고, 차분하지만 지루하지 않다. 유머러스하면서 따뜻하고, 연필선이 보이지 않는 불투명 수채화이지만 느낌이 가라앉지 않는다. 특히 이 책은 효과적인 화면 구성이 어떤 것인지를 보여주는 듯하다. 주변을 과감하게 생략한 화면, 적절히 분할한 화면, 소풍 갈 때와 돌아올 때의 도시 풍경, 공원의 모습은 자칫 흔해빠진 이야기로 전락할 수 있는 이야기에 생명을 불어넣고 있다.  2. 매우 간략한 글, 그러나 많은 이야기   이 책은 스토리가 단순할 뿐만 아니라 글이 매우 짧다. 이야기 전체가 약 30줄 정도이고, 한 장면에 1-2줄 정도이거나 글이 아예 없는 장면도 3장면이나 있다. 윌리(떠돌이 개의 이름)를 포함한 등장인물의 심리나 분위기, 시간의 흐름은 모두 그림으로 알 수 있다. 찬찬히 그림을 들여다보면 많은 이야깃거리를 찾아낼 수 있는 것이다. 물론 마크 시몽의 그림은 시키지 않아도 그림을 들여다보도록 만든다.   ▶ 위 그림 : 윌리를 잊지 못해 다시 소풍을 온 가족들   《떠돌이 개》는 매우 치밀하게 구성된 책이다. 먼저 표지를 보면 그냥 제목에 알맞은 평범한 그림인가보다 싶다. 하지만 책을 쭉 펼쳐서 앞 표지와 뒷 표지를 연결해 한 눈에 보면 조금 달라진다. 소풍 온 가족과 공을 갖고 놀고 있는 아이들, 그리고 그 공을 개가 입에 물고 있다는 것을 보게 되면서 전개될 이야기에 흥미를 갖게 된다. 그리고 이 책은 속표지 전에 한 장의 속지가 더 있다. 그 중 오른쪽 페이지에 쓰레기더미를 뒤지고 있는 개가 그려져 있다. 속표지에서는 도시 사람들이 산책을 나올법한 공원의 모습을 보여준다. 모두들 개와 함께 있지만, 남매로 보이는 두 아이만 그 모습을 물끄러미 쳐다보고 있다. 다음 장은 헌사가 쓰여져 있고 차를 타고 소풍을 떠나는 가족의 모습이 그려져 있다. 이제 본문의 시작이다. 교외로 소풍을 떠난 가족들은 떠돌이 개 한 마리를 집으로 데려온다. 그리고 개와 함께 나온 사람들을 물끄러미 바라만 보던 공원에 이제는 윌리란 이름을 가진 개와 함께 나와 있다. 이제 이야기가 끝났다고 생각하며 책장을 넘기면 시작과 마찬가지로 한 장면이 더 있다. '보금자리'라는 말과 함께……. 3. 가족에 대한 이야기 '보금자리'란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 찾아보면 '① 새가 알을 낳거나 깃들이는 곳 ≒둥지, ② 지내기에 매우 포근하고 아늑한 곳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라고 나와 있다. 《떠돌이 개》는 떠돌이 개가 보금자리를 찾아가는 과정이 시간의 흐름과 공간의 변화에 따라 전개된다. 공원 관리인에게 쫓기고 쓰레기를 뒤지던 윌리를 집으로 데려와 함께 목욕하고 공원에 데려간 장면만으로도 윌리가 이 가정의 일원이 되었다는 것을 충분히 느낄 수 있다. 그런데 굳이 한 장면을 더 넣은 이유는 무엇일까? 그리고 앞에서 한 번도 쓰지 않았던 '보금자리'라는 말을 쓴 이유는 무엇일까? 사실 이 이야기는 깔깔거릴만큼 재미있지도, 상상력을 자극하지도, 기발하지도 않다. 훌륭한 그림과 노련한 구성으로 작품을 만들어 놓긴 했지만, 주인 없는 개를 데려다가 보살펴주는 것이 무슨 대단한 이야기가 될 수 있는지 의심스럽다. 마지막 장면은 이런 의문을 해결해 줄 수 있는 열쇠가 된다. 윌리가 이 집에서 함께 사는 것은 강자인 인간이 약자인 개에게 베푸는 자비가 아니라 가족이 되는 것이다. 만약 이 장면에 "윌리에게도 이제 가족이 생겼어요."라고 쓰여 있다면 어땠을까? 억지로 교훈을 주려고 하는 식상한 이야기가 되어 버렸을 것이다. 《떠돌이 개》는 개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라 가족에 대한 이야기이다. 그리고 가족들이 함께 꾸려가는 보금자리에 대한 이야기이다. 이 가깝지만 어려운 주제를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개를 소재로 쉽게 이야기하고 있다. 마지막 장면은 '보금자리'의 의미와 진정한 보금자리가 되기 위해서는 사랑하는 '가족'이 있어야 된다는 것을 작은 그림과 한 줄의 글로 산뜻하게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 깃들이다 : ① 짐승이 보금자리를 만들어 그 속에 들어 살다. ② 사람이나 건물 따위가 어디에 살거나 그곳에 자리잡다.
신고
Posted by merryhappy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와 대화하는 법







저자 스탠리 코렌 | 역자 김영철 | 출판사 보누스












정가 : 12,000원

판매가 : 10,800원(10%)

마일리지 : 3% 적립(320원)



2004년 05월 27일 출간
ISBN-10 : 8995315083               344쪽 | A5 | 1판
ISBN-13 : 9788995315088
신고

'Dog+Art Review > Dog Boo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youradopteddog  (0) 2008.09.25
내 이름은 개 | 일공일삼 42  (0) 2008.09.19
개와 대화하는 법  (0) 2008.09.18
말리와 나  (0) 2008.09.17
파벨 아저씨의 개  (0) 2008.09.16
children book  (0) 2008.09.10
Posted by merryhapp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